실시간 SNS에 유출된 벤츠타는 ‘헬트녀’와 주고받은 충격적인 문자 (+사진)

  						  
 								 

전국 주차 논란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어김없이 커뮤니티에 사연이 공개돼 논란이 되고 있다.

15일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거 어떻게 하죠? 제가 똑같이 해도 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주차된 모습이 담긴 사진 2장과 상대방과 문자 내용을 캡쳐해 공개했다.

상대방의 벤츠 차량은 글쓴이의 차량이 빠져나올 수 없도록 막아선 모습이었다.

글쓴이는 벤츠 차주에게 “차 빼주세요. 전화도 안 받고 뭐하시는 건가요” “진짜 상식적으로 이따위로 차 대고 사이드 잠그고 가는 게 이해가 안 가네요”라고 문자를 보냈다.

그러면서 “당신 때문에 오늘 차도 못 쓰고 택시 타고 출근했습니다. 남에게 피해를 끼쳤으면 기본적으로 사과하는 게 예의 아닙니까? 지금 시간까지 한통의 사과도 없는 게 정상적인 성인이 맞는 건가 싶네요 인생 그렇게 살지 마세요”라고도 했다.

곧이어 벤츠 차주에게 “핸드폰 확인 못했다. 이미 몇 시간 지난 뒤였고 사이드 안 잠갔습니다. 그따위로 차 왜 댔냐고 하는데 몇 시간이나 지난 뒤여서 이미 나가셨을 것 같은데 좋은 소리 오가는 것도 아닌데 제가 답장해봤자 뭐합니까?”라고 답장이 왔다.

또 “성인 남자가 밀어도 안 밀리는데 중입으로 뒀다고 하는 겁니까?”라는 질문에는 “사이드기어와 기어중립은 다른 건데요.. 면허 있으신 거 맞죠?”라고 되물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헬트 과학이다” “죄송하다 한마디만 하면 되는데 왜 저렇게 답장할까”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