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올림픽 중국 기자의 어이없는 질문 수준으로 빡친 독일 선수가 한 말

  						  
 								 

올림픽 개최국인 중국을 단 한마디로 떠들썩하게 만든 독일 선수가 화제가 되고 있다.

과연 올림픽 3연패라는 대기록보다 더욱 주목 받게 된 그녀의 발언을 무엇일까?

이번 베이징 올림픽은 여러 논란으로 인해 가장 초라한 올림픽이 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독일 가이젠 베르거 선수는 분노까지 하며 인터뷰까지 거부 한 상황까지 이르렀다.

그녀는 금메달을 목에 거는 시상식에서 분노를 표출했다.

올림픽 3연패의 소감을 묻는 중국 기자단에게 “중국에서는 말 못하겠다”라며 인터뷰를 거부했다.

그녀는 아랑곳하지 않고 상을 받는 다음날 바로 질린다는 듯이 베이징을 떠났다.

그녀는 “이 때문에 나조차도 금메달이 확정되는 순간까지 마을을 놓을 수 없었”

또 “앞서서 타 종목에서 편파판정 등 개최국의 자질 의심캐 하는 여러 정황들이 포착됐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또 “한국에서 평창 동계올림픽과 너무 비교가 된다”면서 “이런 나라에서 다시는 오힘픽을 하면 안된다”고 맹비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유튜브 ‘팩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