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11 당시 생존자들이 현재 가장 심각하게 느낀다는 트라우마 증상 (+사진, 이유)

  						  
 								 

9.11 테러 생존자들이 겪고 있는 트라우마가 소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9.11 테러 생존자들의 트라우마에 대한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9.11 테러 당시 인명 구조를 위해 빌딩을 올라가는 소방관들을 향해 박수를 쳐주며 응원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구조가 시작되고 얼마 후 빌딩이 붕괴하면서 수많은 소방관들이 운명을 달리하게 됐다.

그러자 당시 생존자들은 죽음을 향해 달려가던 소방관들에게 자신이 박수 쳤다는 생각에 고통을 받고 있다고 전해졌다.

당시 9.11 테러 생존자인 ‘이동훈’님은 “40층 정도 되었을 때다. 아무 생각 없이 내려가고 있는데 밑에서 박수 소리가 터져 나왔다. 소방관들은 산소통, 도끼 등 무거운 장비를 메고 계단을 올라오느라 거의 탈진한 상태였다. 그들은 모자를 벗고 가슴을 풀어헤친 상태였다. 그들이 막힌 비상구를 깨고 열어줬다”고 증언했다.

또 “앳돼 보이는 소방관이 올라오고 있었다. 사람들은 그에게 박수를 쳤고 나도 그에게 박수를 쳤다. 그 뒤 3개월 이상 꿈에서 그 소방관의 눈빛을 보곤 했다. 그때마다 잠에서 깼다. 죽으로 올라가는 사람을 향해 박수를 쳤다는 죄책감에 괴로웠다”고 전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응원 자체는 좋은 건데.. 사건 자체가 참담하다 보니까..” “하지만 그건 네 잘못이 아니야”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