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코로나 거리두기 연장

  						  
 								 

코로나 거리두기 새로운 조정방안이 발표됐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깊어가는 민생경제의 어려움을 고려해 개편된 방역, 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에서 최소한의 조정은 불가피하다고 판단했다”며 방침을 밝혔다.

식당, 카페 등의 영업시간 제한이 기존 오후 9시에서 오후 10시로 한 시간 연장됐다. 사적모임 인원 제한은 ‘최대 6인’으로 유지된다.

이번 거리두기 조정방안은 19일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약 3주간 적용된다.

김 총리는 “하루라도 먼저 민생의 숨통을 틔워 드리고, 유행 상황을 충분히 관찰하는 시간을 갖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내달 1일부터 적용할 계획이었던 청소년 방역패스를 한 달 연기해 4월 1일부터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