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핑 논란 터진 ‘발리예바’가 경기 후 결국 오열한 이유 (+사진)

  						  
 								 

금지약물 복용 사실이 적발되고도 경기에 참가한 피겨스케이팅 선수 카밀라 발리예바가 결국 울고 말았다.

발리예바는 지난 17일 중국 베이징 수도 체육관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총점 224.09점으로 최종 4위에 머물러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이날 발리예바는 이날 경기에서 쿼드러플 살코 등의 점프를 시도했지만 3번이나 넘어졌다. 점프를 마치고 종종 두 발로 착지하는 모습도 보였다.

발리예바는 자신의 최고 기록(185.29)에 한참 못 미치는 141.93점을 받았다.

고개를 숙이고 눈물을 흘리던 그는 점수가 공개되자 오열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