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QR코드, 출입명부 사용 중단

  						  
 								 

QR코드, 안심콜, 수기작성 등 출입명부 사용 의무화 조치가 전격 중단된다.

정부가 18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출입명부’ 관련 긴급 발표를 했다.

오는 19일 토요일부터 다중이용 시설에 출입할 때 QR, 안심콜, 수기명부 등 출입명부를 의무적으로 작성하지 않아도 된다. 단 방역패스 적용 시설의 경우 백신 접종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한 QR 서비스는 계속 진행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역학조사 방식이 변경되면서 출입명부 의무화를 19일부터 잠정 중단한다고 18일 밝혔다.

방역당국은 확진자 발생 시 접촉자의 동선 등을 추적 관리하기 위해 QR, 안심콜, 수기명부 등 다양한 형태의 출입명부를 활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역학조사 방식을 ‘확진자 자기 기입’ 방식으로 전환하면서 검토 끝에 출입명부 운영도 조정하기로 결정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