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코앞에 놔두고 실제 가세연에서 준비 중인 전국 감시 사태 내용 (+사진)

  						  
 								 

그동안 여러 논란에 중심에 섰던 가로세로연구소가 또 한 번 논란이 되고 있다.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은 17일 유튜브를 통해 ‘부정선거 감시단 첫 라이브!!!’라는 제목으로 실시간 스트리밍을 진행했다.

가세연은 본인들이 잘한다고 평가 받는 ‘감시’를 이용해 부정선거에 대한 안전장치 역할을 자처했다.

가세연은 17일 유튜브 실시간 스트리밍을 통해 ‘부정선거 감시단 시험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 출연한 강용석과 김세의는 여러 현장 연결 상태를 확인하며 방송을 진행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이건 ㄹㅇ 잘하는 거다” “이건 겁나 든든한데?” “이건 인정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