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보는 남녀가 ‘이렇게’ 키스하면 연인이 되는 신기한 실험 (+사진, 방법)

  						  
 								 

과거 일본 예능에서 이루어진 실험이 다시 재조명되고 있다.

‘서로 일면식이 없는 남녀가 키스를 하면 어떻게 될까?’라는 궁금증에서 시작된 실험은 큰 인기를 끌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지난 2016년 일본 DTV 예능 프로그램 ‘온나의 소문 연구소’에서 방영됐던 한 에피소드가 재조명되고 있다.

실험에는 ‘나나코’라는 여대생과 ‘쇼타’라는 남성이 참여해 두 사람은 실내 수영장에서 만났다.

선베드에 어색하게 앉아있던 두 사람은 첫 번째 키스를 나눴다. 약 1분 동안 입술을 맞대는 정도였다. 어색하게 입을 맞추던 두 사람은 1분이 지난 후 수줍게 자리로 돌아갔다..

두 번째 키스 때 두 사람은 첫 번째 키스 때보다는 조금 밀착된 상태에서 키스를 나눴다. 쇼타는 나나코의 허리에 자연스럽게 손을 두르는 모습으로 이를 지켜보던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세 번째부터 더욱 진한 입맞춤이 시작됐다. 두 사람은 1분이 지나자 서로를 놓지 못하며 아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네 번째, 다섯 번째 키스까지 나눈 두 사람은 연인처럼 자연스럽게 키스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처음에는 무표정의 차가운 인상이었던 나나코는 몇 번의 키스로 광대를 숨길 수 없을 정도로 상기됐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둘 다 외모가 훈훈해서 가능한 듯” “애초에 키스를 할 수 있는 상대라면 이미 호감이 있다는 증거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DTV 온나의 소문 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