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방송 도중 정치인과 기자가 쌈박질까지 한다는 심각한 우크라이나 상황 (+사진)

  						  
 								 

러시아 침공 우려가 고조된 우크라이나에서 TV 생방송 토론 도중 정치인과 언론인 사이에서 큰 싸움이 벌어졌다.

러시아를 옹호하는 듯한 정치인의 발언을 듣고 분노한 기자가 얼굴을 타격하면서 주먹다짐이 벌어졌다.

18일(현지 시각) 우크라이나 TV프로그램 ‘표현의 자유’에서는 러시아의 침공 위기를 둘러싼 패널들의 논쟁이 일어났다.

유명 언론인인 부투소프 기자는 토론 도중 “푸틴은 살인자인가, 범죄자인가” 물었고 슈프리치 의원은 “우크라이나 정부가 판단하게 내버두어라”라고 말했다.

이에 격분한 부투소프 기자가 슈프리치 의원의 뺨을 때렸다. 두 사람의 난투극은 1분간 계속됐다. 부투소프 기자는 슈프리피 의원의 목을 휘감고 놓지 않다가, 다른 패널들이 모두 나서서 말리자 풀어줬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우크라이나 상황 안타깝다” “한 프로 두 포맷” “둘 다 상남자네” “피겨 선수 트리플 악셀 성공했을 때처럼 박수가 터지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