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에서 인정한 하자남” 요즘 여초 커뮤니티 통해서 번지고 있는 심각한 논리 (+댓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남자친구가 군면제를 받았다는 사연이 소개됐다.

글쓴이는 “안 가길 바랬는데 막상 면제 받으니까 또 갔으면 좋겠고…”라고 말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남친 군면제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남자친구가 군대에 안 가길 바라고 있었지만 막상 면제를 받으니 또 갔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후 달린 댓글들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뭐 때문에 나라에서 하자남으로 인정해준거임?”이라며 군면제를 받은 남성을 ‘하자남’으로 표현하며 비하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뭘 해야 면제가 뜨냐”며 “내 남친은 교통사고 크게 나서 혼수상태 오고 수술 크게 했는데도 4급임”이라며 의아해했다.

또 ‘하자남’ 댓글을 보고 “하자남 시X ㅋㅋㅋㅋㅋ” “하자남이래 ㅋㅋㅋㅋ시Xㅋㅋㅋㅋㅋ” 등 웃으며 조롱하는 반응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