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대한민국 난리난 쇼트트랙 국대 승부조작 짬짜미 의혹 사태 (+사진, 내용)

  						  
 								 

쇼트트랙 국가대표 대표팀이 승부조작 짬짜미 의혹의 휩싸였다.

쇼트트랙 선수 이준서가 ‘짬짜미’ 의혹에 휩싸인 장면을 자신의 유튜브 영상에 삽입해 논란이 됐다.

22일 이준서는 자신의 유튜브 ‘내뒤로다준서’를 통해 “드디어 베이징 올림픽이 끝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해 5월 이준서, 박장혁, 한승수, 김동욱, 박인욱, 황대헌 선수가 참가해 짬짜미 논란이 불거졌던 국가대표 선발전 1500m 슈퍼파이널 경기 모습이 포함돼 논란이 됐다.

당시 국가대표 마지막 한 자리만 남은 가운데 김동욱과 박인욱이 국가대표 포인트를 두고 경쟁이 치열했고 경기 중 박인욱이 선두로 치고 나가자 황대헌은 박인욱을 마킹했고 그대로 선두에서 뒤진 박인욱은 5등을 차지하며 국가대표에 탈락했다.

이후 결승전에 들어온 이준서, 박장혁, 한승수, 김동욱, 황대헌 선수는 서로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이 “박인욱을 제외시키기 위한 다섯 선수의 짬짜미가 아니냐”는 의혹이 생겼다.

또 선발전 이후 박인욱은 본인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들과 다르게 소속도 없고 힘들었던 시기가 정말 길고 그 누구보다도 간절한 만큼 하늘이 내게도 기회를 주는 줄 알았지만 결국 다른 누군가의 간절함 보다는 덜 했나 보다” “난생 처음 5대 1” 등의 심경을 남겨 의혹을 증폭시켰다.

이처럼 짬짜미 의혹을 일으킨 하이파이브 장면을 누리꾼들의 비난이 이어지자 이를 의식한 듯 이준서는 해당 장면을 삭제 후 다시 게재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박인욱 인스타그램, 유튜브 내뒤로다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