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러시아, 우크라이나 폭격 시작

  						  
 								 

24일(현지 시간) 러시아 푸틴 대통령이 새벽 군사작전 개시를 전격 선언하자 수도 키예프를 비롯해 우크라이나 곳곳에서 폭발음이 났다고 해외 여러 매체 등이 보도했다.

BBC 보도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의 선언 직후 키예프 인근에서 5~6차례 폭발음이 들렸다고 전했다.

우크라이나 매체들도 키예프와 그 인근 보리스필 국제공항을 포함해 크라마토르스크, 오데사, 하리코프, 베르단스크 등 우크라이나 전역에서 폭발음이 들렸다고 보도했다.

이와 관련 CNN은 키예프 인근에서 들린 폭발음은 미사일 공격 때문이라고 우크라이나 내무부 발표를 인용해 전했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연설을 통해 “러시아는 돈바스 지역에서 특별 군사작전을 진행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그러면서 “나는 특별 군사작전을 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