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폭격 중인 러시아 군인들이 우크라이나 여성들에게 보낸다는 DM 수준 (+사진)

  						  
 								 

현재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대립이 최고조에 도달했다.

우크라이나 시민들은 러시아의 폭격을 피하기 위해 피난길에 나서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국경 지역에 사는 한 우크라이나 여성이 러시아 군인들로부터 받은 메시지를 공개했다.

지난 23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더 선은 국경 지대에서 약 40km 떨어진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 하르키우에 사는 여성 다샤 시넬니코바가 틴더에서 러시아군들로부터 “만나자”라는 DM 폭탄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샤가 공개한 틴더 화면에는 인근 지역에 상주하고 있는 러시아 군인들로 추정되는 남성들의 프로필이 가득했다.

이들 중 일부는 다샤에게 만나자는 DM과 함께 야릇한 사진도 보낸다고 했다. 다샤는 “한 남성은 벗은 몸으로 권총을 들고 침대에 누운 사진을 보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다샤는 자신들을 공격하러 온 러시아 군인들이 음흉한 의도를 가지고 틴더를 통해 우크라이나 여성들에게 DM을 보내고 있다는 사실이 공포스럽다고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영국매체 더 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