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우크라이나 전쟁 막기 위해 자기 몸 희생한다는 여자 정체

  						  
 								 

한 성인 모델이 러시아산 제품 불매 운동에 동참하면서 러시아 군인들과 성관계를 할 것이라고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25일 성인 전용 모델인 ‘릴리 썸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새로운 가격표를 공개했다.

릴리 썸머는 “나는 개인적으로 블라디미르 푸틴에 맞서 무기를 내려놓고 우크라이나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는 모든 러시아 군인들과 성관계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또 “러시아인 한 명이 죽으면 나체 사진 한 장, 파괴된 탱크 한 대에 야한 영상 한 개, 제트기 한 대 추락하면 성관계를 해줄 것”이라면서 “전쟁을 위한 새로운 가격표다. 우크라이나 만세”라고 했다.

그러나 릴리의 파격적인 제안에도 누리꾼들의 반응은 미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릴리는 이러한 이벤트를 계속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