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공개돼 난리난 러시아군 무전 도청 녹음 파일 (+내용)

  						  
 								 

우크라이나 침공을 한 러시아군 내에서 오간 무전 도청 내용이 공개됐다.

지난 1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영국 정보회사 ‘섀도브레이크’는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러시아군 내에서 오간 무선 통신 도청본을 입수해 분석했다.

도청된 녹음 파일을 총 24시간 분량으로 텔레그래프를 통해 그중 일부만 공개됐다.

공개된 총 3개의 파일 중 첫번째 파일에는 사령부의 마을 포격 지시에 불복하는 러시아 병사의 음성이 담겼다. 지휘관은 짜증을 내며 민간인이 대피할 때까지 기다리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두번째, 세번째 파일에는 병사가 울먹이는 소리와 보금품과 연료를 요구하던 병사가 러시아어로 욕설을 내뱉는 게 담겼다. 병사는 또 “여기 온지 지금 사흘째야! 대체 언제 준비가 되는 거냐고!”라고 소리를 질렀다.

섀도브레이크 새무얼 카딜로 대표는 “녹음 파일 전체를 들어보면 러시아군은 현재 완전한 혼란 속에서 작전을 수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다”면서 “러시아군은 현재 자신들이 어디로 가는지 어떻게 해야 제대로 소통할 수 있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라고 말했다.

또 그는 “분명한 것은 러시아군의 사기가 저하돼 있다는 점”이라며 “서로를 향해 모욕적인 발언도 하고 총을 쏘는 경우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 텔레그래프를 통해 공개된 내용만으로도 러시아군의 혼란상 뿐만 아닌 민간인 거주지 포격을 군 지휘부 차원에서 지시한 전쟁 범죄의 증거를 파악할 수 있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