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선 후보가 20대 대선 패배 후 윤석열 당선인에게 남긴 발언 (+내용)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0일 대선 패배 후 윤석열 당선인에게 발언과 패배 선언을 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모든 것은 다 저의 부족함 때문이다. 여러분의 패배도 민주당의 패배도 아니다. 모든 책임은 오롯이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새벽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최선을 다했지만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며 발언했다.

그는 “전국에서 일상을 뒤로 하고 함께 해주신 많은 국민 여러분. 또 밤낮없이 땀 흘린 선대위 동지들과 자원봉사자, 당원 동지들과 지지자분들께 죄송하다는 말씀과 함께 여러분의 뜨거운 관심에 고마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또 “윤석열 후보님께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당선인께서 분열과 갈등을 넘어 통합과 화합의 시대를 열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여전히 우리 국민을 믿는다. 우리 국민은 위대했다”며 “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도 높은 투표율로 높은 민주 의식을 보여주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이 있는 한 대한민국은 계속 전진할 것”이라며 “하루 빨리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일상을 회복하게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이재명 대선 후보는 발언 후 허리를 숙여 인사하고 곧바로 자리를 떠났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