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최초로 생긴 성별 구분 없이 쓰는 ‘모두의 화장실’ 모습 (+사진)

  						  
 								 

국내 최초로 한 대학교에 성별 구분 없이 쓸 수 있는 ‘모두의 화장실’이 생겼다.

지난 16일 성공회대학교와 제37대 총학생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구로구 성공회대 새천년관 앞에서 성공회대 모두의 화장실 준공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모두의 화장실은 성별, 나이, 성 정체성, 성적지향, 장애 유무와 관계없이 누구나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이다.

장애인이나 노약자가 성별이 다른 보호자의 도움으로 화장실을 이용해야 하거나 성 정체성 때문에 기존 화장실을 이용하기 어려운 경우 등 화장실 이용에 불편을 겪는 사람이 없어야 한다는 취지에서 만들었다.

새천년관 지하 1층 한쪽에 마련된 ‘모두의 화장실’에는 기존의 화장실과는 다른 표지판이 설치됐다. 성중립을 뜻하는 세 사람과 기저귀를 가는 사람, 휠체어를 탄 사람이 함께 그려졌다.

이 화장실에는 출입 음성지원 시스템과 자동문, 시각장애인을 위한 점자블럭, 휠체어 장애인이 보기 편한 각도거울이 설치됐다.

또 유아용 변기커버 및 기저귀 교환대, 소형 세면대, 접이식 의자, 외부 비상통화장치도 있다.

성공회대 총장 김기석 신부는 “기존 화장실이 불편한 구성원들이 있어 안타까웠는데 여러 논의 과정을 거치며 모두의 화장실을 설치해 다행”이라며 “이번 일을 계기로 학내 다양한 정체성을 가진 이들이 서로 존중하고 공존하는 방식을 배우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우준하 모두의 화장실 공대위원은 “새천년관 화장실에 비데가 없어 미가엘관 화장실까지 가야 했고 날씨가 궂은 날에는 눈과 비를 맞고 화장실을 간 적도 있었다”며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화장실이 생겨 정말 기쁘고 이제야 학교 구성원으로 존중받는 것 같다”고 말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다양성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