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군이 한밤 중에 시신 2500구를 몰래 빼돌렸습니다”

  						  
 								 

우크라이나와 전쟁 중 2500구가 넘는 러시아 전사자 시신이 벨라루스를 거처 러시아로 이송됐다고 전해졌다.

19일(현지 시간)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가 자유유럽방송 보도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북쪽으로 240km 가량 떨어진 벨라루스 남동부 호멜 지역 주민들은 병원에 러시아군의 시간이 넘쳐난다고 말했다.

호멜 지역 병원의 한 의사는 “지난 13일까지 2500구 이상의 시신이 기차나 비행기로 호멜에서 러시아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인구 10만명의 벨라루스 마지르의 또 다른 의료진도 원치 않는 조사를 최소화하기 위해 어둠을 틈 타 시신을 러시아로 이송하려는 움직임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마지르 주민들 증언에 따르면 지난 3일 시의 유일한 영안실은 시신들로 가득 차 있었다. 한 주민은 군용 구급차에서 러시아 철도 차량으로 옮겨지는 “검은 자루”를 많이 봤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마지르 기차역의 승객들은 열차에 실려 있는 시신의 수에 충격을 받았다”며 “사람들이 동영상을 찍기 시작하자 군인들이 그들을 붙잡으라고 명령했다”고 밝혔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사상자 수를 정확히 밝히지 않고 있다. 러시아가 가장 최근 인명 손실 규모를 공개한 것은 지난 2일로 총 498명의 군인이 전사했다고 전했다.

반면 우크라이나 외교부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침공을 한 이후 1만 4400명에 달하는 러시아 군인이 사망했다고 밝혔다고 CNN이 보도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