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20대 대통령 당선 후 순식간에 재산 2500억 찍은 사람 정체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이 2500억 원대 부자가 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안 위원장이 현재 윤석열 정부의 첫 국무총리 유력 후보로 꼽히면서 주식 지분 가치가 2500억 원대로 불어났다. 그러면서 ‘안랩’이 나흘 동안 55% 급등했다.

안랩은 안 위원장이 186만주(18.6%)를 보유한 주식으로 일명 ‘안철수 테마주’라고 불린다. 안랩의 전신은 안철수 연구소다.

지난 22일 안랩은 코스닥 시장에서 전일 대비 2만 600원(17.96%) 오른 13만 53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장중 13만 9500원의 52주 신고가를 기록하면서 17년 8월 이후 최고가를 기록했다.

당시 안랩은 외국인의 대량 순매수가 7거래일 연속 이어지며 나흘간 54.6% 뛰었다. 이로 인해 안 위원장의 지분가치도 2516억 5800만 원으로 급증했다.

흔히 정치 테마주는 대선이 끝나면 주가가 급락하는 패턴을 보인다. 안랩 또한 2011년 이후 안 위원장의 대선 출마설이 나올 때마다 주가가 들썩였다.

다만 이번 경우는 이례적이다. 안 위원장이 인수위원회 위원장을 맡으면서 차기 정부 국무총리 후보로 거론돼 강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안 위원장을 총리로 지명한다면 안랩의 주식 매각 또는 백지 신탁이 이루어진다고 알려졌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