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벽에 갑자기 전해진 ‘우크라이나 탈영’ 해병대원 초비상 상황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한다며 휴가 중 무단 출국한 해병대 병사가 폴란드 현지에서 사라져 군 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외교부에 따르면 탈영병 A씨는 23일(현지 시각) 새벽에 폴란드 측 국경수비대 건물을 떠나 행방이 묘연해졌다. A씨는 정부 당국자들을 피해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A씨가 23일 새벽 폴란드 국경수비대 건물을 떠난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우리 관계자들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어 소재 파악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해병대 제1사단 소속인 A씨는 앞서 21일 부대에 복귀하지 않고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폴란드로 출국했다.

이후 폴란드에 도착한 A씨는 우크라이나 입국을 시도했지만 외교 당국의 사전협조 요청을 받은 우크라이나 측이 입국을 거부하면서 폴란드에 체류하게 됐다.

외교부 관계자들이 A씨를 귀국시키기 위해 폴란드 국경검문소 인근에서 대기 중이었지만 A씨는 접촉을 거부한 채로 도주했다.

이와 관련 외교부 당국자는 “A씨가 이미 한 차례 입국을 거부당했기 때문에 우크라이나에 재입국 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며 A씨가 폴란드에 체류 중일 것이라고 추측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