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갑자기 중국 시진핑이 헐레벌떡 윤석열한테 전화한 진짜 이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25일 역대 당선인 가운데 처음으로 대통령 취임 전 당선인 신분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통화가 예정됐다.

지난 24일 김은혜 당선인 대변인은 서울 종로구 삼청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 사무실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윤 당선인과 시 주석의 통화 조율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시 주석이 취임한 이후 당선인 신분에 있는 국가 지도자와 전화 통화를 한 전례가 없었는데 그 관행이 이번에 깨질 것 같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최근의 급박한 한반도 정세와 중국을 후순위로 둔 윤 당선인의 외교기조가 시 주석과 통화를 앞당긴 것이 아니냐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앞서 윤 당선인은 당선 직후인 지난 1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11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통화를 했다. 또 15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16일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17일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와도 통화를 나눴고 23일에는 베트남의 응우옌 쑤언 푹 국가주석과도 통화했다.

중국이 그동안의 관행을 깨고 윤 당선인과 전화 통화에 나선 것을 두고 윤 당선인의 후보시절 공약과 발언 등을 고려할 때 예견됐던 대중 외교를 당선 후 현실화할 수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도 나왔다.

윤 당선인은 선거 기간 한미 동맹 강화를 주요 외교, 안보 공약으로 내세우면서 사드 추가 배치나 쿼드 단계적 가입을 약속했다. 모두 현실화 과정에서 중국과의 마찰을 피할 수 없는 정책들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