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한국 군대에서 지급됐다는 충격적인 급식 메뉴 상태 (+사진)

  						  
 								 

육군사관학교 사관생도라고 밝힌 이가 최근 급식에서 전혀 익지 않은 닭가슴살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지난 27일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에는 ‘육군사관학교 급식 근황’ 게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현재 육군사관학교 사관생도다”라며 “격리시설에 배급된 급식”이라며 사진 한 장을 함께 올렸다.

글쓴이가 공개한 사진에는 누가 봐도 전혀 익지 않은 분홍색 ‘생 닭고기’가 있었다.

글쓴이는 “조리병들 몇 명이 코로나에 확진돼 최근 급양된 모든 부실 급식에 눈 감았다”면서도 “이건 도를 넘었다 생각하여 제보하게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진은 26일 저녁 식수에 격리 인원에게 급양된 ‘닭가슴살’이다”라며 “새우가 아니다 보신 아시겠지만 닭가슴살이 전혀 익지 않은 상태”라고 고발했다.

이에 육군사관학교 측은 “먼저 격리 중인 생도들에게 정상적인 급식이 이루어지지 못한 점에 대해 진심 어린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또 “이에 따라 불가피하게 조리 경험이 부족한 인원들이 대체됐다”면서 “다수 격리자들에게 도시락을 제공하는 과정에서 급양 감독이 면밀히 못한 부분이 확실히 있었다.

육사 측은 “최근 오미크론 변이로 인해 생도급식을 담당하는 취사병 전원이 코로나19 확진 및 밀접접촉자로 격리됐다”고 상황을 해명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