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80년 만에 최초 공개된 독립운동가들이 만들었던 놀라운 물건 정체

  						  
 								 

일제강점기 중국 쿤밍에서 활동하던 젋은 독립운동가들이 미국 연방정부에 전달하기 위해 작성한 ‘종이폭탄’이 공개된다.

국가보훈처는 “작년 12월 미 하와이대 한국학연구소에서 수집한 조지 맥아피 맥큔의 문서군에서 발국한 ‘한국인은 추축국과 싸우는 연합군에 종이폭탄을 제공합니다’는 문건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보훈처에 따르면 1942년 당시 한국독립당 내 소장파 인사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한국혁명통일촉진회는 미 정부에 대한 제안 사항을 담은 문건을 임시 정부 주미외교위원장이던 이승만 박사에게 보냈다.

총 5쪽 분량의 이 문건엔 한국어, 일본어, 베트남어, 미얀마어로 각각 작성된 선전물 그리고 이 선전물의 제작 이유 및 살포시 예상 효과 등을 설명하며 연합국이 효과적으로 사용해 줄 것을 요청하는 편지 형식의 자료로 구성돼 있다.

촉진회는 선전물에서 “한국 동포들에겐 3.1혁명정신을 부활시켜 조직적 대혁명을 일으킬 것” “일본군 병사들에겐 일본군벌을 타도하고 진실로 일본 민중을 사랑할 것” “베트남, 미얀마인들에게 인류와 세계 평화를 위해 연합 항일전선을 구축할 것”을 촉구했다.

촉진회는 이런 심리전이 한국과 우방국 시민들을 더 단결하게 하고 일본군은 군국주의의 참혹성을 깨닫고 봉기하도록 해 군사적 수단만큼 큰 효과를 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문가들은 이 문건이 미 전략정보국(OSS), 국무부 등에서 한국 전문가로 활동한 맥큔의 소장 문서에 포함돼 있었단 점에서 촉진회의 뜻대로 미 정부에 전달됐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보훈처는 “앞으로도 국외 독립운동 사료수집을 통해 역사적 의미가 큰 독립운동 관련 문건을 지속 발굴하고 국내에 알려지지 않은 자료를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