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다친 미녀가 ‘어부바’ 해달라고 하자 한국 남자들이 보인 반응

  						  
 								 

최근 한국 시민들을 대상으로 ‘길을 가던 도중 낯선 여자가 업어달라는 부탁을 한다면’에 대한 실험을 한 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25일 유튜브 채널 ‘프랭키 프렌즈’는 “발목을 다친 여자가 업어달라면?”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의 내용은 낯선 여자가 발목을 다쳤다며 업어달라고 부탁을 했을 때 시민들의 반응을 살펴보는 실험카메라였다.

영상에서 여성은 한 남성에게 “다리가 삐었는데 차가 반대쪽에 있다”며 잠시만 업어줄 것을 부탁했다.

잠시 고민을 하던 남성은 여성에게 업히라며 무릎을 구부렸고 여성을 원하는 곳까지 데려다줬다.

그 과정에서 여성이 연신 미안해하자 “괜찮다”라는 말을 건네기도 했다. 다른 남성들 역시 여성이 정중하게 부탁을 해오자 흔쾌히 자신들의 등을 내어줬다.

남성 뿐만 아니라 여성들 역시도 부탁을 들어주는 모습이 연출됐다. 실험 결과, 여성에게 부탁을 받은 전원이 여성을 업어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누리꾼들은 “다들 너무 친절하다” “발목 다쳤다고 하는데 안 업어주기도 힘들 듯” “아직 우리나라는 살만하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유튜브 ‘프랭키 프렌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