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북한 김여정이 급발진해서 ‘미친X’이라고 욕한 한국 주요 인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부장은 서욱 국방부 장관의 ‘선제타격’ 발언에 대해 “미친놈”, “쓰레기”, “대결광”이라고 맹비난 했다.

김 부부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낸 담화에서 “지난 1일 남조선 국방부 장관은 우리 국가에 대한 ‘선제타격’ 망발을 내뱉으며 반공화국 대결 광기를 드러냈다”며 “남조선은 국방부 장관이라는 자가 함부로 내뱉은 망언 때문에 심각한 위협에 직면하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조선 군부가 우리에 대한 심각한 수준의 도발적인 자극과 대결 의지를 드러낸 이상 나도 위임에 따라 엄중히 경고하겠다”며 “우리는 남조선에 대한 많은 것을 재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서욱 국방부 장관은 지난 1일 열린 육군 미사일전략사령부와 공군 미사일방어사령부 개편식을 주관하며 훈시를 통해 “특히 미사일 발사 징후가 명확할 경우에는 발사 원점과 지휘, 지원시설을 정밀 타격할 수 있는 능력과 태세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미사일 징후시 원점 정밀타격 방침은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군의 ‘핵, 대량살상무기(WMD) 대응체계’를 구성하는 ‘전략적 타격체계’의 일환이다.

전략적 타격체계는 과거 보수 정부 시절의 ‘킬체인 체계와 대량응징보복 개념을 포괄하는데 문재인 정부 들어 국방장관이 이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례적으로 평가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