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회장이 가해자” 한문철TV 레전드 갱신한 전복 뺑소니 대참사 (+사진)

  						  
 								 

고속도로에서 교통사고를 낸 다음 사후 조치도 없이 떠난 가해자가 알고 보니 큰 기업의 회장이라는 제보가 들어왔다.

과거  유튜브 채널 ‘한문철TV’에 ‘뜬금없이 뒤에서 차를 들이박고 전도된 차를 멀리서 지켜보다가 사라진 회장님. 나중에 회사 직원들이 나와서 보험 접수 번호만 알려주고 떠났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은 3월 28일 오전 8시쯤 제천 방향 평택제천고속도로에서 사고를 당한 A씨의 블랙박스를 통해 촬영된 것이다.

영상을 보면 중앙분리대 바로 옆 차선에서 달리고 있던 A씨의 차는 뒤에서 주행 중이던 B씨의 차에 세게 들이박힌다. 이에 A씨의 차는 ‘쿵’ 소리와 함께 한 바퀴 반을 돌더니 가드레일과 충돌 후 전복된다.

A씨에 따르며 자신은 전복 된 차 안에 갇혀 있다가 지나가던 주위 트럭 기사들의 도움으로 가까스로 구출됐다.

이 과정에서 B씨는 아무런 조치 없이 전방 80m 인근에서 사고 현장을 지켜보기만 했다.

트럭 기사들의 의해 사고 지점에 다시 온 B씨는 A씨에게 “왜 끼어들었냐”고 따진 후 렉카차를 타고 먼저 현장을 떠났다.

B씨는 자신의 인적 사항이나 연락처를 A씨에게 제공하지 않았으며 보험사 및 구급 조치도 안 했다.

A씨는 “가까운 곳에 톨게이트가 있어서 B씨가 거기서 기다리고 있을 줄 알았는데 없더라. 직원들이 나와서 보험 접수 번호만 알려주고 떠났다. 인터넷에 직원 명함을 검색해보니 B씨가 큰 회사 회장이더라. 이거 뺑소니 아니냐”고 분노했다.

이에 대해 한문철 변호사는 “정말 아파서 병원에 간 경우라면 뺑소니 아닐 수도 있지만 ‘현장에서 죄송합니다’하며 연락처 주고 차 빼고 안전한 곳에서 얘기하자고 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금 경찰에서 뺑소니 건으로 조사 중인데 어떤 처벌을 받는지 지켜보자”고 덧붙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