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악명 높은 교도소에서 죄수들 대우하는 방법 (+사진)

  						  
 								 

세계에서 가장 악명 높은 엘살바도르 교도소 재소자들의 모습이 또 공개됐다.

지난 29일 엘살바도르 동부의 소도시 시우다드 바리오스 교도소의 재소자들의 모습이 또다시 전해졌다.

최근 엘살바도르는 갱단의 강력 범죄가 급증하면서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엘살바도르에서는 최근 이틀 만에 79명이 사망했다.

이로 인해 공권력이 강화돼 영장 없이도 체포가 가능해졌으며 시민들의 집회가 제한됐다.

공개된 교도소의 사진 속에는 재소자들이 흰 속옷만 입은 채 빽빽하게 붙어 앉아있다.

이들은 진압봉으로 두들겨 맞고 거칠게 끌려다녔다.

엘살바도르 부켈레 대통령은 “갱 조직원이거나 당국에 의해 의심스럽다고 여겨지지 않는 한 일상생활은 정상적으로 계속될 수 있다”고 전했다.

반면 “MS-13나 바리오 18 등 살인, 갈취, 마약 밀매와 관련된 조직원 7만 명 중 1만 7000명 이상을 수용하고 있는 모든 교도소에 ‘최대 비상사태’를 선포하겠다”며 “모든 교도소는 연중무휴로 폐쇄되고 아무도 야외로 나가지 못한다”고 밝혔다.

엘살바도르 현지의 범죄 조직인 ‘MS-13’, ‘바리오 18’은 악명 높은 강력 범죄를 일삼는 갱단이다. 특히 ‘MS-13’은 일부 국가에서 공식적인 테러 조직으로 분류됐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