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랫동안 ‘빚쟁이’ 이미지였던 이상민 실제 남았다는 빚 수준

  						  
 								 

연예기자 출신인 유튜버 이진호가 방송인 이상민에게 남은 빚 액수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28일 이진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충격 단독!! 이상민 실제 빚 확인해 봤더니..”라는 제목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진호는 “이상민의 빚은 한동안 연예가를 뜨겁게 달궜던 사안이다.

이상민은 15년간 약 69억 원의 빚을 갚았지만 좀처럼 빚이 줄지 않았다”라며 “회당 600-700만 원 대 출연료를 받으면서 1000만 원대 신발과 명품을 입으면서도 이상민에게는 늘 ‘빚쟁이’라는 타이틀이 따라다녔다”라고 전했다.

이어서 그는 “2016년 내년이면 청산한다는 빚은 2022년까지 상환하지 못했다”라며 특히 이상민은 최근 9억 원이 남았던 빛이 최근 16억 원 대로 늘었다고 밝히며 역풍이 불기도 했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사실 저는 ‘이상민은 빚쟁이가 아니다’, 혹은 ‘방송용 콘셉트’로 보는 시작 강했다”라며 “그렇게 보는 이유가 있었다. 먼저 집세다. 용산에서 월 400만 원대의 월세에 살던 이상민은 최근 파주로 이사를 갔다. 스스로 밝힌 보증금은 5천만 원, 월세는 200만 원대다”라고 말했다.

이후 이상민 빚에 대해 제보를 받았다며 “처음 알려진 57억 8천만 원 이라는 금액은 이상민이 갚지 않아도 될 빛까지 포함된 것이다”라며 “이상민은 적은 액수의 채무부터 갚기 시작해 현재 돈을 갚아야 할 채권자는 3명이다. 2명의 빚은 다 갚았고 1명의 빚만 남은 상태”라고 전했다.

또한 1명의 채무자는 이자 및 장기간 지속된 채무라는 이유로 24억 원을 요구했고 합의를 통해 17억 원으로 채무 금액을 조정했다고 한다.

이진호는 “확인 결과 현재 이상민의 남은 빚은 약 13억 원대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