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자기 러시아 대사관 앞 연못이 피로 물든 이유 (+사진)

  						  
 								 

리투아니아의 수도 빌뉴스의 주 리투아니아 러시아 대사관 앞 연못이 피로 채워진 듯 붉게 물들었다.

피처럼 붉게 물든 이 연못을 가로질러 헤엄치는 모습도 보였다.

2012 런던 올림픽 여자 100m 평형 금메탈리스트 ‘루타 메일루티테’는 부차에서의 러시아군 학살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루타 메일루티테는 “해당 퍼포먼스는 러시아의 제노사이드에 맞서 싸우는 우크라이나인들에게 바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끝까지 한결 같은 마음으로 행동하겠다는 것을 상징한다”고 밝혔다.

‘피로 물든 연못’ 옆 다리 위엔 “푸틴, 헤이그(국제사법재판소)가 널 기다리고 있다”라고 써 있다.

한편 연못이 피처럼 붉게 물든 이유는 붉은 물감을 연못에 풀어 피 색상을 떠올리게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