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김치를 대놓고 파오차이로 표기한 정부 기관 수준

  						  
 								 

정부 기관인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했다가 논란이 되고 있다. 중국이 동북공정 중 하나로 파오차이가 김치의 기원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서경덕 성신여자대학교 교수는 14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유튜브 영상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식약처는 지난 2월 공식 유튜브 채널에 ‘임신부 건강을 위한 나트륨 다이어트-덜 짜게 먹기 1편’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중국어 자막 중 파오차이가 두 차례나 등장했다.

파오차이는 양배추, 고추 등을 절인 중국 쓰촨 지역 음식이다.

이런 문제로 인해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광부는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 개정안을 시행해 우리 고유 발효음식인 김치의 중국어 번역과 표기를 파오차이가 아닌 ‘신치’로 바꾸게끔 했다.

그럼에도 같은 정부 기관인 식약처가 이런 실수를 하자 아쉬움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동북공정은 ‘동북 변강사 여 현장 계열 연구 공정’의 줄임말로 ‘동북 변방의 역사와 현재 상황 계열의 연구 사업’을 뜻한다. 중국이 국경 안에서 전개된 모든 역사를 중국 역사로 만들기 위해 2002년부터 추진한 연구 프로젝트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