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딸 정유라가 가세연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 언급하며 한 말

  						  
 								 

‘국정 농단’ 사건으로 수감 중인 최순실의 딸 정유라가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해 입장을 밝히며 박근혜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정 씨는 27일 가세연에 출연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이 “저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국민의힘과 박 전 대통령께 고개를 못들 만큼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에 대해 “초등학교 때 이후로 뵌 적이 없다”며 “누구보다 깨끗하게 살아오신 분인데 저 하나 때문에 잘못되셨다”고 눈물을 쏟았다.

정 씨가 눈물을 보이자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대표도 울먹이며 눈물을 훔쳤다.

정 씨는 또 “이렇게 까지 허위사실이 많이 나오는 사람이 없을 것이다. 너무 괴롭다”며 방송 출연 이유를 밝혔다.

그는 가세연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민 씨가 근무하는 병원에 찾아가 무단 취재를 시도해 논란이 된 것과 관련해 “너무 화가 났다. 누구한테는 인권이 있고 누구한테는 인권이 없냐”며 “우리 집에는 아직도 기자분들이 찾아온다. 제 자식한텐 인권이 없고 그분 따님한테는 있는 건 아니잖냐”고 불편한 심정을 드러냈다.

이에 강 변호사와 김 대표는 “정권교체가 되어 그나마 이런 얘기를 할 수가 있다”며 “이제 이 마녀사냥을 바로 잡자”고 주장했다.

한편 해당 방송에서는 정유라 씨의 후원계좌를 공개하고 “정 씨가 위험할 정도로 경제적으로 어렵다”며 시청자들의 후원을 독려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