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차학살’ 러시아군 신상, 얼굴 공개한 우크라이나 국방부 (+사진)

  						  
 								 

우크라이나 국방부가 수도 키이우 외곽 도시 ‘부차’에서 벌어진 민간인 학살 용의자인 러시아군 10명의 얼굴을 공개했다.

28일(현지 시간)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트위터에 “부차 학살에 책임이 있는 러시아 제64기계화여단 소속 학살자 10명의 신원이 확인됐다”며 이들의 얼굴이 나온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이 부대는 이런 참극을 저질렀는데도 오히려 보상받고 전장으로 돌아갔다. 전쟁범죄에 대한 처벌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을 ‘비열한 10인’이라고 불렀다.

이날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실도 성명을 내고 “러시아 제64기계화여단 소속 병사 10인을 전쟁 범죄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또 “피의자들은 지명수배될 것이며 법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검찰청은 “이들은 적대행위를 하지 않고 무기를 소지하지 않은 민간인을 인질로 잡은 후 무릎을 꿇리고 끈으로 손을 묶은 채 눈을 가렸다”며 “이들은 우크라이나군의 정보를 빼내려 했다”고 덧붙였다.

또 “이들은 주민을 구타했으며 개인 소지품과 가전제품을 약탈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러시아는 민간인 학살 의혹을 전면 부인하고 있으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 18일 집단학살 의혹을 받는 제64기계화여단을 ‘근위여단’으로 승격시켰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