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서울 여성 사는 집마다 소름끼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최근 서울에서 거주 중인 여성들의 안전을 위협할 만한 일이 발생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최근 30대 남성 A 씨를 주거침입, 스토킹 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

사건은 지난 20일 오전 2시 20분에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자는 여성 B 씨로 혼자 사는 1인 가구다.

홀로 집 안에 있던 B 씨는 밖에서 누군가가 약 20분간 도어록을 누르는 소리에 깜짝 놀라 두려움에 떨어야만 했다.

범인은 바로 B 씨의 전 직장 동료였던 A 씨였다.

A 씨는 복면을 쓰고 신발을 벗은 채 피해 여성 주거지 도어록에 ‘밀가루’를 뿌리고 비밀번호를 알아내려 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곧바로 현장에 도착한 B 씨 남자친구에 의해 그 자리에서 붙잡혔다.

경찰은 A 씨를 임의동행한 뒤 귀가 조치 시켰다. 경찰 측은 A 씨를 조만간 다시 불러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