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윤석열 당선인 “월 100만원씩 현금 지원” (+대상자)

  						  
 								 

윤석열 대통령 인수위에서 만 1세 이하인 아동에 대해 ‘부모 급여’인 월 100만원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브리핑룸에서 취약계층별 맞춤형 사회안전망을 소개했다.

안 위원장은 “선진국이란 사회적 약자를 따뜻하게 품에 안고 함께 살아가는 세상”이라며 “함께 잘 살아가는 선진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복지 개혁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용을 통해 성장과 선순환하는 지속가능한 복지가 새 정부의 복지정책 기조”라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복지정책의 첫 번째 기본방향으로 ‘현금성 복지지원’을 발표했다. 그는 “노동시장에 참여하기 어려운 취약계층 및 저소득층과 아동·노인·장애인 등을 중심으로 현금지원을 늘려 소득불평등을 효과적으로 개선하겠다”고 전했다.

저소득층에는 근로장려세제 최대지급액을 인상할 예정이다. 노인을 대상으로 기초연금 지급액을 단계적으로 인상하고 사회서비스 일자리 등 맞춤형 일자리를 확충할 계획이다.

아동의 경우 만1세 이하의 아동(0개월~11개월까지)에 월 100만원 수준의 부모급여를 도입한다. 초등전일제 학교, 0~5세 영유아에 대한 단계적 유보통합 등을 통해 아동양육 지원도 확대할 예정이다. 안 위원장은 “초등학교는 정규수업이 끝나면 새로운 선생님이 와서 보육과 교육을 함께 오후 7~8시까지 돌봐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뉴스1,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