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임 하루 만에 ‘대형 악재’ 터진 문재인 전 대통령 상황

  						  
 								 

문재인 전 대통령이 퇴임 하루 만에 직권 남용 혐의로 고발 당했다.

탈원전국정농단국민고발단 등 탈원전 반대 시민단체는 10일 오후 4시 문 전 대통령을 직권남용 혐의로 대전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불법적 탈원전 정책으로 인해 원전산업은 초토화됐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탈원전 국정농단의 주범”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월성1호기 조기 폐쇄와 관련해 문 전 대통령은 수차례 보고를 받았다. 무지한 탈원전 정책으로 중소기업이 도산하는 등 수많은 문제가 발생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가를 치러야 한다. 원자력 과학자, 에너지 전문가, 시민 운동가, 양심적인 정치인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어야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문재인 전 대통령은 윤 대통령의 배웅을 받으며 취임식장을 떠나 양산 사저로 향했다.

윤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 부부의 차량을 향해 고개 숙여 인사하기도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