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임기 시작한 윤석열이 5년 동안 받게 될 연봉 수준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0일 취임한 가운데 이달 받게 될 월급이 ‘1423만 원’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공무원 보수규정’과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올해 대통령 연봉은 ‘2억 4064만 8000원’이다. 작년보다 약 1.01% 인상된 금액이다.

윤 대통령은 지난 10일부터 임기를 시작하면서 대통령 신분에 따른 연봉을 받게 됐다. 취임 전까지는 공무원 신분이 아니기 때문에 당선인으로서는 월급을 받지 못했다.

이에 따라 윤 대통령은 올해 연봉을 12개월로 나눈 ‘2005만 4000원’ 상당을 월급으로 지급 받게 된다.

다만 이번달은 10일부터 임기를 시작했기 때문에 9일치를 제외해 일할 계산한 약 1423만 원 상당을 월급으로 받게 된다. 올해 말까지 받을 급여로 치면 1억 5500만 원 정도다.

다만 윤 대통령이 당선인이던 시절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정부로부터 운영경비를 따로 지급 받았다.

문재인 정부는 지난 3월 두 차례에 걸쳐 국무회의에서 인수위 운영경비로 총 ’58억 7000만 원’을 지원하는 예비비 지출안을 의결한 바 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