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한마디에 ‘국민의힘’ 정당 역사상 처음 벌어진 일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이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전원 참석할 예정이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의원) 단체 채팅방에 전원 참석을 요청했고 ‘불참시 원내대표에게 사전 협의를 바란다’고 했지만 아직 협의가 들어온 게 없다”며 “지금으로선 전원 참석을 조심스럽게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 요청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다.

대통령 본인은 물론 대통령실 참모, 내각 장관, 나아가 여당 의원까지 모두 광주에 모여 국민 통합적 메시지를 내자는 취지로 풀이되고 있다.

보수정당 소속 의원 전원이 5.18 기념식에 참석하기로 한 것은 이번이 역사상 처음이다.

이에 대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 대통령이 당에 소속 의원들의 기념식 참석을 요청했고 불가피한 일정이 있는 의원들을 제외하고는 모두 동참하기로 했다”며 “지역 통합은 연설문에 통합을 몇 번 외쳤는지가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이라고 SNS 설명했다.

이번 5.18 기념식에 참석하는 국민의힘 의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도 제창할 예정이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청와대 대통령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