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측 “미국 기자들 한국에서 아이폰 사용 금지” 선언

  						  
 								 

윤석열 대통령실이 한미정상회담 사전 준비 과정에서 정상회담 행사에 참여하는 미국 측 직원과 기자에게 아이폰을 반입하지 말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22일(현지 시간) 백악관 직원들이 한미정상회담을 준비하는 뒷이야기를 소개하면서 한국 정부 측이 사전 준비 과정에서 이 같은 요청을 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백악관 기자진이 대부분 아이폰을 사용하기 때문에 이 문제는 회담 몇 주 전부터 민감한 줄다리기 건이 됐다”면서 “협상 과정에서 나온 타협안 중 기자들이 건문에 들어가기 전 아이폰 카메라 위에 불투명 테이프를 붙이는 방안도 있었다”고 전했다.

최종 합의안은 기자들은 기자회견이 진행되는 건물 내 강당에서는 아이폰을 사용할 수 있지만 복도 등지에선 사용을 하지 말도록 요청하는 것이었다.

앞서 대통령 경호처는 보안상의 이유로 휴대폰의 사진 촬영과 녹음, 테더링 등을 통제할 수 있는 보안 애플리케이션 설치를 기자들에게 요구했다.

문제는 이 앱이 안드로이드를 통해서만 설치가 가능하고 아이폰 IOS에서는 설치가 불가능했기 때문에 아이폰은 아예 반입 금지 조치를 내렸던 것이다.

윤 대통령은 한미정상회담을 4일 앞둔 17일 기자단의 의견을 듣고 출입기자들에 대해서는 보안 앱 설치를 강제하지 말고 아이폰 반입도 제한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