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나라 결혼식’ 박경림이 이상윤, 정용화에게 시킨 이벤트 (+반응)

  						  
 								 

장나라 결혼식에 참석한 동료 배우들이 남다른 축하 인사를 전했다.

지난 26일 오후 6시 서울 서초구 내곡동의 한 예식장에서 장나라의 결혼식이 열렸다.

이날 장나라는 6세 연하 촬영 감독과 백년가약을 맺었다. 사회는 절친인 박경림이 맡았다.

결혼식에는 장나라와 함께 드라마에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이상윤, 정용화, 이청아, 박인환 등이 참석했다.

박경림은 사회를 보던 중 SBS 드라마 VIP에서 장나라와 호흡을 맞췄던 이상윤에게 특별한 부탁을 했다.

그는 “잘 가. 행복해. 뭐든 좋다. 뭐든 3번을 외쳐달라”라고 요청했다.

이에 이상윤은 자리에서 일어나 “잘 가. 행복해. 잘 살아라”라고 소리쳤다.

그러자 하객들은 웃으며 박수를 쳤다.

또한 KBS 드라마 대박부동산에 함께 출연했던 정용화 역시 같은 부탁을 받았다.

그는 “누나, 잘 가”를 큰소리로 3번 외쳤다.

내용을 접한 누리꾼들은 훈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은 “박경림 센스 대박이다”, “너무 보기 좋다”, “다들 행복해 보인다”, “재미있는 이벤트인 듯”, “행복한 결혼식이네요”, “이상윤, 정용화 훈훈하다” 등의 댓글을 남겼다.

한편 장나라는 드라마 촬영 감독인 A씨와 결혼했다.

두 사람은 드라마 VIP에서 인연을 맺은 뒤 사랑을 키워왔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