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갯벌 ‘차량 빠짐’ 사고 충격적인 현장 상황 (+운전자 정체, 사진 추가)

  						  
 								 

최근 차량 두 대가 침수됐던 인천 옹진군 선재도와 측도 사이의 갯벌에서 또다시 차량 빠짐 사고가 발생했다.

28일 인천 공단소방서와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4분 경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선재리 갯벌에서 승용차 1대가 빠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에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갯벌에 차량 바퀴가 빠진 상태였으며, 탑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해경은 소방의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해 차량을 견인했으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현장에 차량만 있고 타고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 상태였다”라며 “차주와 연락해 당시 차량을 운전한 사람과 동일인인지를 파악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실제 운전자는 차량 주인의 자녀인 것으로 확인됐다.

사고가 난 장소는 인천시 옹진군 영흥면 선재도와 측도를 잇는 유일한 도로 인근의 갯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도로는 폭 3~4m, 길이 500m로 평소에는 길이 드러나 있지만, 밀물 때면 바닷물에 잠겨 자칫 갯벌에 빠지기 쉬운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장소에 올해만 벌써 3번의 차량 빠짐 사고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 6일과 13일에도 전기차와 SUV 차량이 잇따라 이 갯벌에 빠져 구조됐다.

한편 옹진군은 비슷한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해당 도로 진입로 옆에 주의 안내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인천 송도소방서, YTN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