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노동부 “직장인들 칼퇴는 잊고, 야근송 들으며 일하자”

  						  
 								 

고용노동부가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야근’ 장려를 했다가 논란이 되자 게시글을 빛삭했다.

노동부 공식 트위터 계정은 28일 “칼퇴를 잊은 사람들에게 ‘야근송'”이라는 제목으로 게시글을 올렸다.

해당 게시글에는 “어차피 해야 할 야근이라면 미뤄봤자 시간만 늦출 뿐”이라며 “에너지 부스터같은 야근송 들으며 얼른얼른 처리하자”고 적혀있다.

노동부 측은 ‘헤븐리시티’의 ‘밤샘작업’을 추천한 뒤 “야근과 밤샘은 다르지만 먹고 사는 것이 바빠 일상으로 돌아가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바친다”고 말했다.

노동자의 권익 보호를 위해 일하는 고용노동부가 야근을 장려하는 듯한 게시글을 올리자 엄청난 논란이 됐다.

누리꾼들은 “이게 노동부 맞나” “눈을 의심했다” “칼퇴를 잊다니”라는 반응을 보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노동부 측은 곧바로 해당 게시글을 삭제했다. 그러나 여전히 게시글이 캡쳐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며 논란이 줄어들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