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유.흥업소 여종업원 목줄, 배설물 식고문 가혹행위 사태

  						  
 								 

강원도 원주 한 성매매업소 업주 자매가 일하던 여성을 감금하고 상습 학대하는 등 가혹행위를 저지른 사건이 벌어졌다.

이들 자매는 성매매업소 여종업원 5명을 상대로 쇠사슬과 목줄을 이용해 감금하는 등 학대 행위를 저질렀다.

또 이들은 업소 여성들에게 동물 사료를 섞인 밥과 배설물을 먹이고 끓는 물을 몸에 붓는 등 가혹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28일 강원경찰청은 원주시 한 성매매업소 업주인 40~50대 자매 A씨와 B씨를 구속했다고 전했다.

피해 여성들은 1년 가까이나 이 같은 학대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성매매업소 업주 자매의 학대 행위는 지난해 8월경 피해자들의 고소로 드러나게 됐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넘겨 받은 검찰은 이달 23일 이들 자매에게 폭력행위처벌법상 공동감금·공동폭행·상습폭행, 특수폭행, 강요, 협박, 강제추행 등 16가지 혐의를 적용해 기소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 SBS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