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주혁 학폭 피해자 추가 폭로 터지자 실제 보인 반응 (+빵셔틀, 스파링)

  						  
 								 

배우 남주혁 측에게 빵셔틀, 스파링 등 학폭 피해를 주장하는 또 다른 피해자가 등장했다.

남주혁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관계자는 29일 뉴스1에 학폭 의혹 추가 제기에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앞서 지난 28일 한 매체는 남주혁과 함께 수일고등학교를 다녔다는 A씨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고등학교 시절 남주혁으로부터 집단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A씨는 남주혁이 폭력과 폭언, 빵셔틀 등을 일삼았으며, 자신의 스마트폰을 빼앗아 데이터를 사용하거나 유료 게임 등을 결제했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A씨는 앞서 친구 B씨가 학폭 의혹을 제기하자 남주혁 측에서 B씨를 고소했다는 소식도 접했으나 “친구가 고소를 당하는 것을 보고 나서게 됐다”며 “과거의 잘못을 인정하고 활동하지 않았으면 한다, 그를 볼 때마다 너무나 괴롭다”는 심경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남주혁의 학폭 의혹은 지난 20일 처음 제기됐다.

한 매체가 익명의 제보자 B씨의 주장을 토대로 남주혁이 중학교에 이어 고등학교까지 6년 간 학폭을 가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으나, 소속사 측은 당일 “해당 내용 모두 전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는 입장을 냈다.

이후 소속사 측은 지난 24일 “남주혁은 금일 허위 기사를 작성한 모 매체 기자와 해당 매체의 대표이사 및 허위 제보를 한 익명의 제보자를 상대로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소장을 제출했다”는 입장도 전했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