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우먼 강유미 결혼 3년 만에 파경, 이혼 과거 남편에 대해 했던 발언 내용 (+사진)

  						  
 								 

개그우먼 강유미가 결혼 3년 만에 남편과 이혼을 합의한 가운데, 과거 강유미가 남편에 대해 직접적으로 했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7일 YTN 보도에 따르면 강유미는 결혼 3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강유미는 지난 2019년 8월 비연예인인 남성과 교제를 하다 결혼했다.

남편이 비연예인인 만큼 직접적인 얼굴과 신상 노출을 없었지만, 강유미는 방송이나 본인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등에서 여러차례 남편을 언급한 바 있다.

비교적 최근인 지난해 11월 IHQ ‘언니가 쏜다’에서도 남편을 언급했다. 강유미는 “6개월 정도 연애 후 결혼했다”, “철저한 결혼 활동을 통해 만났다. 난 인만추(인위적인 만남을 추구)하는 스타일이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과거 결혼을 할 때도 유튜브를 통해 직접 남편을 언급했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결혼을 앞두고 ‘최초 공개. 결혼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던 강유미는 영상에서 “부족한 저를 사랑해주는 고마운 분이다. 무엇보다 웃음코드가 잘 맞아서 만난 지 얼마 안 됐을 때 ‘이 사람인가?’하는 확신이 들었다”라는 말을 남긴 바 있다.

두 사람은 소개팅으로 처음 만나 교제를 하다가 결혼 3년 만에 각자의 길을 걷기로 했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