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 무인 뽑기방 대변 사태’ 소름 끼치는 여성 행동 (+CCTV)

  						  
 								 

경기 김포시의 무인 인형뽑기방에서 한 여성이 대변을 보고 달아나 경찰이 이를 추적하고 있다.

7일 김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8일 김포시 구래동 한 상가건물 1층에 있는 무인 인형뽑기방 안에서 누군가 대변을 보고 도망갔다는 업주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이 무인 인형뽑기방을 운영하는 A씨는 매장 내 악취가 난다는 손님의 전화를 받은 뒤 CCTV로 젊은 여성이 대변을 보는 모습을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CCTV에는 신고 전날인 지난달 7일 오후 6시 50분께 한 여성이 가게 안쪽에서 대변을 보고 거울로 옷차림새를 확인한 뒤 아무런 조치 없이 밖으로 나가는 모습이 찍혔다.

A씨는 오물을 치우느라 수 십만 원을 주고 청소업체를 불렀으며 영업도 제대로 하지 못해 큰 피해를 입었다고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주변 CCTV를 추적해 해당 여성이 인근 버스정류장에서 하차한 뒤 바로 인형뽑기방으로 뛰어 들어가는 모습을 포착했다.

경찰은 버스 내부 CCTV와 교통카드 이용 내역 등을 추가로 확인하는 등 이 여성을 추적 중에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재물손괴 혐의로 여성을 수사하고 있다”며 “검거 뒤 추가 조사 과정에서 적용 혐의가 변경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연합뉴스, KBS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