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난리난 에버랜드 버스 ‘자해공갈녀’ 사태 (+얼굴, 현장 상황)

  						  
 								 

용인 에버랜드 인근 동네 버스 정류장에서 한 여성이 버스에서 하차 후 뒷바퀴에 발을 집어 놓고 버스가 출발할 때까지 버티는 일이 벌어졌다.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에버랜드 인근 정류장까지 운행되는 한 버스 CCTV 영상이 공유됐다.

11일 오전 10시 19분 쯤 찍힌 CCTV 영상을 보면 버스가 정류장에 정차하자 한 여성이 내렸다. 여성은 내리자마자 짐을 바닥에 둔 뒤 자신의 발을 버스 뒷바퀴에 밀어 놓고 버티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잠시 뒤 버스 기사가 내리자 여성은 곧바로 버스 기사에게 허리를 숙여 사과를 하고 아무렇지 않게 짐을 챙긴 뒤 사라졌다.

여성이 떠나자 버스 기사는 어이가 없는 듯이 한참을 정류장에 서있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뭐지 자해공갈인가?” “할말하않” “저런 거 하면 합법적으로 사살 하는 법 생겨야 함”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