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팁 과하다는 손님이 가게에 야구방망이 들고 찾아왔습니다”

  						  
 								 

배달팁이 비싸다는 이유로 가게에 야구방망이를 들고 찾아온 손님이 등장했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손님이 야구방망이를 들고 찾아왔다는 가게 주인 A씨의 글이 올라왔다.

A씨의 글에 따르면 배달 팁 5,800원이 책정된 손님은 야구방망이를 가지고 가게에 방문해 위협했다.

이 손님은 음식을 주문하며 “배달팁이 과하게 느껴지네요. 맛에 자부심 있는 거 같아서 즐겁게 시키려다가 배달팁 창렬이라 좀 언짢은 느낌”이라고 글을 남겼다.

배당 앱을 통해 19,000원 상당의 햄버거를 주문한 손님은 배달 팁 5,800원이 더해져 24,800원을 결제했다.

주문을 접수한 A씨는 조롱당하는 느낌이 들었다며 해당 주문을 취소했다.

그러나 30분 후 같은 내역의 주문이 다시 접수됐으며 요청사항엔 “ㅋㅋㅋㅋㅋㅋ”이 기재됐다.

A씨는 또 다시 주문을 취소했다.

그랬더니 손님은 가게에 전화해 A씨에게 “왜 취소했냐”라고 물었다. A씨는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라고 받아쳤으며, 손님은 “가게로 찾아가겠다”라고 했다.

이후 가게 앞에는 택시 한 대가 섰으며, 야구방망이를 든 손님이 내렸다. 이를 본 경찰은 곧바로 손님을 제지했다. A씨는 밖으로 나가 상황을 전했다.

A씨는 “경찰분들이 아니었으면 상황이 위험할 뻔했다”라며 글을 마쳤다.

글을 접한 누리꾼들은 “손님이 잘못했다”와 “A씨의 대응이 과했다”라는 의견으로 나뉘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