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치사율 88% 바이러스 마버그바이러스 감염 첫 확인

  						  
 								 

최대 치사율  88%에 이르는 감염성 질병 ‘마버그 바이러스’가 서아프리카 가나에서 발견됐다. 인접 국가인 기니에서 지난해 발견된 후 두 번째로 서아프리카 지역에서 확인됐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17일(현지 시각) 가나 보건당국은 “이달 초 남부 아샨티 지역의 두 사람에게서 채취한 혈액 샘플에서 마버그 바이러스가 발견됐다”며 “가나에서 이 바이러스가 확인된 건 처음”이라고 전했다.

세계보건기구(WHO)와 각국 보건당국은 원숭이두창 바이러스에 이어 마버그 바이러스의 확산세까지 우려하고 있다.

마치디소 모에티(Matshidiso Moeti) 세계보건기구(WHO) 아프리카 지역 국장은 “보건당국이 신속하게 대응해 가능한 발병에 대비했다”며 “두 환자 모두 병원에서 사망하기 전 설사, 발열, 메스꺼움, 구토 등의 증상을 보였다”고 밝혔다.

마버그 바이러스는 사람과 동물에게 모두 전염될 수 있는 인수공통 바이러스로 과일박쥐로부터 사람에게 전염되는 병이다. 사람 사이의 전염은 감염자의 체액, 혹은 감염자와의 직접적인 접촉 등으로 이뤄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마버그 바이러스는 지난 1967년 독일에서 처음 보고됐으며, 고열과 심한 두통 등을 동반하며 치사율은 24~88%까지 이른다. 치사율은 환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고 있다. 아직 승인된 백신이나 치료제는 없는 상태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