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역 ‘천장 뚫림’ 물폭탄 충격적인 현장 상황 (+반응)

  						  
 								 

천장에서 물이 쏟아져 난장판이 된 부산역의 모습이 화제다.

지난 17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물폭탄을 맞은 부산역의 상황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요란한 소리와 함께 천장에서 물이 쏟아지고 있는 부산역의 모습이 담겨 있었다.

한 누리꾼은 “비 오는 줄 알았는데 비 오는 건 아니더라”라며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부산역에는 마치 소나기가 쏟아지듯 물줄기가 거세게 내려오고 있었다.

현재까지 정확한 누수 원인은 알려지지 않은 상태다.

누리꾼들은 “요새 역들 가면 다 비 새더라. 어떻게 지었길래 이러냐”, “비가 안 오는데 무슨 상황이냐”, 위에 배관 같은 게 터진 거 아니냐”, “며칠 전엔 광명역 이번엔 부산역인가”, “진짜 심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13일에는 많은 양의 비로 광명역이 침수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코레일 측은 인근 신안산선 공사 현장에서 토사와 흙탕물이 지하 승강장으로 유입됐다고 밝혔다.

이에 승객들은 이동에 큰 불편을 겪었으며 인근 주차 차량 3대가 침수되는 일도 발생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