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박 두드려서 달에 700 버는 ‘수박 감별사’ 정체 (+사진)

  						  
 								 

수박을 한 번 두드려보고 단 1초 만에 1등급 수박을 골라내 한 달에 700만 원 버는 중국의 수박 감별사가 화제가 되고 있다.

19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글로벌 타임스는 최고 당도의 1등급 수박을 선별해내는 남성을 소개했다.

쑨홍카이라는 남성은 허난성 상추시 샤이현 농촌에서 일명 수박 감별사로 불리며 한 달 평균 3만 4000위안(한화 약 660만 원) 이상의 고수익을 벌어 들이고 있다.

쑨홍카이는 매일 4만 5359kg에 달하는 수박을 선별하고 있다. 수박을 한 손에 들고 3초 이내에 재빠르게 당도를 선별했다.

그는 수박을 한 번 두드려 후숙의 정도를 측정하고 수박 표면을 눈으로 살펴 당도를 최종 결정한다. 매우 놀라울 정도로 높은 정확도(97~98%)를 자랑했다.

쑨홍카이의 수박 선별 방식은 기존 농가의 당도 감별기 기계법과 완전히 다르지만 속도와 정확성 면에서 더 우수하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쑨홍카이는 “월평균 3만 4000위안의 고수익을 얻는 건 사실이지만 수박 선별 작업이 매년 여름 한 철에 집중돼 있기 때문에 사실상 연봉은 10만 위안(한화 약 2000만원) 남짓”이라고 밝혔다.

콘텐츠 저작권자 ⓒ지식의 정석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